2월10일 설 전에 지급할 예정
  • 고흥군청
[고흥(전남=데일리한국 정상명 기자] 전남 고흥군과 고흥군의회는 전 군민 재난지원금을 설 이전에 지급하기로 합의했다고 22일 밝혔다.

송귀근 고흥군수는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지방자치단체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고흥군민들에게도 재난지원금 지원이 절실하다고 판단해 지난 20일 송영현 의장을 만나 예산 심의를 요청했다.

군의회에서는 이에 대한 구체적 논의를 위해 21일 군수와의 긴급 의원간담회를 열어 집행부로부터 재난지원금 지원 방안을 청취하고 심도 있는 협의를 진행한 끝에, 집행부 원안대로 추진하는데 동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송 군수가 제시한 재난지원금 전 군민 1인당 10만원, 종교단체와 여행업체, 관광버스 지원금 각 100만원 등 총 67억원을 설 명절 이전에 지원하는 방안이 중점 논의됐다.

전 군민 재난지원금은 2021년 1월 21일 기준으로 고흥군 관내에 주민등록을 둔 군민에 대해 65세 이상은 현금으로, 64세 이하는 지역사랑 상품권으로 지급하게 된다.

또 그 동안 정부 지원대상에서 제외되었던 종교단체와 영업피해가 심했던 여행업체, 관광버스에 대해서도 기준일 현재 등록·허가증을 보유하고 있으면 각각 100만원씩을 현금으로 지급한다.

군은 이 외에도, 지난 해 코로나19와 관련해 저소득층, 소상공인, 택시업자, 임신부, 도소매업자, 축산농가, 실질자 등을 대상으로 25개 분야에 군비 68억4200만원을 지원한 바 있어 군비 총 지원액은 135억원을 넘어 설 전망이다.

송 군수는 “어려운 재정 여건이지만,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군민들에게 위로와 격려의 마음을 전하고 싶었다”면서 “금번 통큰 결단에 흔쾌히 동의해 준 고흥군의회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금번 재난지원금은 고흥군이 그 동안 많은 국·도비를 확보한데다 코로나19로 각종 행사가 취소돼 군비가 절감됐기 때문에 지원이 가능했다”면서 “군민들께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송 의장도 “군민을 위하는 길에 집행부와 군의회가 따로 일 수 없다”며 “집행부가 제안한 재난지원금이 군민들께 큰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고흥군은 2월3일 관련 조례 공포와 예산 심의 의결이 끝나는 대로 군민들의 신청을 받아 늦어도 설날 전인 2월10일까지는 재난지원금을 전액 지급할 방침이다.

기자소개 정상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2 14:32:17 수정시간 : 2021/01/22 14:32:1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