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도비 413억원 확보, 지난해보다 4배 증가
[진주(경남)=데일리한국 김종태기자] 경남 진주시는 미세먼지 저감 및 대응 관리를 위해 24개 사업 분야에 사업비 588억원을 투입한다. 이는 지난해보다 4배가 넘는 규모로 역대 최대수준이다.

진주시는 올해 국비 323억원, 도비 90억원을 확보했다. 시는 수송 분야, 가정 및 사업장 분야, 시민의 건강권 관리 분야 등 3개 분야에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수송 분야에는 13개 세부사업에 545억원이 편성했다. 그린 모빌리티 사업에 수송 분야 예산의 70%에 달하는 373억원을 대폭 투입해 본격 추진한다.

그린 모빌리티 사업은 무공해 친환경 전기차, 수소차를 보급하는 사업으로 진주시 보급 전기차는 2046대로 최근 3년간 보급한 472대의 4배가 넘는 규모로 과감하게 확대 편성했다.

전기자동차와 함께 보급하는 수소차는 수소충전소가 완공되는 시점에 맞춰 150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수소충전소는 판문동 지역에 공사 중으로오는 3월 준공 예정이다.

이 밖에 수송 분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사업으로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보조사업에 170억원을 투입해 7000여대의 경유차 조기폐차를 지원한다.

진주시 관계자는 20일 “시민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미세먼지 저감 시책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시민들도 미세먼지 저감 사업에 적극 참여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종태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0 15:18:17 수정시간 : 2021/01/20 15:18:1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