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완공 목표로 138억원 들여 삼죽면에 건설
  • 안성시청 전경.사진=안성시청 제공
[안성(경기)=데일리한국 심재용 기자] 안성시는 20일 정부의 '치매노인 국가책임제'에 발맞춰 치매노인 보호와 부양부담 경감을 위해 시립(치매전담형) 종합요양시설 건립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삼죽면 내강리 산3 일원에 조성되는 요양시설은 지난해 11월 건립을 위한 기본조사 및 타당성 조사용역을 완료하고 총사업비 138억 원(국비 36억 원, 도비 9억 원, 시비 93억 원) 중 현재 국도비 28억 원을 확보한 상태다.

'시립(치매전담형) 종합요양시설'은 150명 수용 규모로 80명 정원의 치매전담형 종합요양시설, 20명 정원 주·야간 보호시설, 50명 정원의 단기보호시설로 구성 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관내 치매추정 환자는 약 3,350여명으로 치매 유병률도 2017년 9.95%에서 2010년 10.29%로 매년 증가추세에 있다”며 “시설이 완공되면 치매관련 전문시설이 전무한 안성지역에 새로운 종합요양 복지시설로 중요한 기능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성시는 민간 치매관련 시설 확충에도 나서 지난해 12월 연꽃마을 파라밀 요양원의 기존 치매전담실 개보수 사업을 지원해 완료했다.

기자소개 심재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0 14:05:19 수정시간 : 2021/01/20 14:05:1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