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사진=AP, 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얀센 등 3곳의 제약사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품목허가 사전검토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김미애 의원(국민의힘)이 식약처로부터 제출받은 ‘코로나 백신 사전검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비임상·품질 자료), 화이자(비임상·임상), 얀센(비임상·품질) 등 3개 제약사가 식약처에 백신 품목허가 사전검토 신청을 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지난해 10월 이미 비임상 자료에 대한 사전검토를 신청했으며 이달 4일에는 백신 품목허가를 신청했다. 이에 식약처는 안전성과 유효성 검토를 진행 중이다.

한편, 우리나라와 가장 많은 접종 분을 계약한 모더나는 아직까지 식약처에 사전검토를 신청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5 22:20:18 수정시간 : 2021/01/15 22:20:1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