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회복된 사람들을 조사한 결과 후유증이 적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정례브리핑에서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립중앙의료원이 공동 연구 중인 '코로나19 임상적 후유증' 연구의 중간 결과를 발표한 바에 따르면 탈모와 운동 시 숨이 차는 증상이 많았다.

코로나19 확진 후 입원한 성인 환자 40명으로 3개월마다 검진, 설문조사를 받은 결과 이같은 결과를 얻었다.

회복 후 3개월이 지난 시점에선 탈모와 운동 시 숨이 차는 증상이 상대적으로 많이 나타났다.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피로감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특히 일부 환자에게서는 폐 기능 저하가 나타났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회복되는 양상을 보였다.

폐 컴퓨터단층촬영(CT)을 통한 관찰에서 6개월이 지난 시점에는 대부분 호전됐으나 일부 환자에서는 폐가 점차 딱딱해지고 기능이 떨어지는 '섬유화'가 발생했다.

또 일부 확진자들은 우울증 등 정신건강상 후유증도 호소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20:19:31 수정시간 : 2021/01/14 20:19:32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