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한체육회장선거 기호 3번 이기흥 후보. 사진=이기흥 후보 선거캠프 제공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제 41대 대한체육회장선거에 나선 기호 3번 이기흥 후보 선거캠프 측은 14일 기호 1번 이종걸 후보의 긴급 기자회견 내용 대해 “대한체육회 1년 예산이 4000억원 수준인데 이종걸 후보자의 공약을 이행하려면 1조원 이상의 예산이 든다”며 “코로나19로 취약 가정에 지급하는 긴급 지원금이 100~300만원 수준임을 감안하면 형평성의 차이가 커 현실성 제로인 공약”이라고 일축했다.

이종걸 후보측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소, 돼지도 100%로 보상하는데 체육인도 보상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20세 이상 선수, 지도자, 체육종사자 10만 명에게 1인당 1000만원의 보상금을 지급하겠다고 공약했다.

이와 관련해 이기흥 후보측은 “기획재정부와 대한체육회의 협의 및 승인, 국회 상임위원회 및 본회의 통과 등 관계 기관과 합치가 돼야 가능한 것이다. 구체적인 재원 조달 방안 없이 무턱대고 1000만원 지급을 약속한 것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기홍 후보 측은 “현실에 가장 부합하면서도 형평성에 맞는 코로나 19 긴급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적정 수준의 긴급 지원금 지급, 코로나 장기화 상황에서의 스포츠 재난 시스템 구축, 공제회 수익금 활용 등을 추진할 것"을 약속했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17:41:12 수정시간 : 2021/01/14 17:41:12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