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양시청
[광양(전남)=데일리한국 정상명 기자] 전남 광양시가 난임부부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을 기준중위소득 180%(2인 기준 5559만원) 이하에서 기준중위소득 180% 초과자까지 확대한다.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사업은 인공수정과 체외수정(신선, 동결) 시술비 중 전액 본인부담금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기존 지원대상은 기준중위소득 180% 이하 및 기초생활보장수급자, 차상위계층이었다.

시는 올해부터 난임부부 지원대상이 기준중위소득 180%로 제한되면서 맞벌이 등 기준중위소득 초과로 난임부부 시술비 정부 지원을 받지 못했던 대상자에게 확대 지원한다.

이는 ‘아이 양육하기 좋은 행복도시’ 광양시와 전라남도가 함께 아이를 원하는 가정이 경제적 부담으로 임신을 포기하지 않도록 하기 위함이다.

이 사업은 1년 이상 전라남도에 주소를 둔 광양시 난임 여성 중 난임시술 건강보험 초과자에 대해 연내 2회, 1회당 최대 150만 원을 지원한다.

나승도 통합보건과장은 "경제적 부담으로 인해 아이를 원하는 가정이 임신을 포기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시민이 더욱 체감할 수 있는 난임 지원시책을 지속적으로 개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상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15:42:08 수정시간 : 2021/01/14 15:42:0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