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시설 집적화로 산지 유통기능 강화 기대
  • 대변 수산물직매장 조감도. 사진=기장군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 기장군은 대변항 주민의 숙원사업인 대변 수산물직매장 건립사업을 추진중이라고 14일 밝혔다.

대변 수산물직매장은 기장읍 대변리 203-31번지에 수산물직매장 1동 992.25㎡, 화장실 1동 52.44㎡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특히 관광객들의 편의를 위해 법정 주차면수(7대) 보다 더 많은 총 47면의 주차장도 건설할 계획이다.

군은 현재 기본 및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지난해 12월 공사에 착공했으며 신속한 추진을 통해 오는 3월까지 준공할 계획이다.

대변 수산물직매장 건립이 완료되면 기장에서 생산하는 수산물을 판매하는 56개 점포가 입점할 예정이며 기존 판매 시설이 집적화돼 앞으로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는 등 수산물 산지 유통기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기장군 관계자는 “대변 수산물직매장 사업지 주변 해안로는 해안도로 개설 및 가로등 특화사업이 계획돼 있어 대변항 경관개선에 시너지 효과를 일으킬 것으로 보이며 그로 인해 방문객들의 힐링공간으로 재탄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15:13:58 수정시간 : 2021/01/14 15:13:5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