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내 관광사업체 대상, 경영안정 목적 지원금 지급
15~22일 신청 접수, 내달 10일까지 지급 완료
  • 부산시청사.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관내 등록 관광사업체를 대상으로 재난지원금을 50만원씩 지급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 7일 발표한 부산형 민생경제 지원대책 중 하나로 지난 1년간 관광객의 급격한 감소로 직·간접적인 피해를 본 관광업계가 대상이다.

이번 관광사업체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은 지난해 12월 31일 기준 등록된 관광진흥법상 관광사업체다. 여행업, 관광숙박업, 야영장업, 외국인관광도시민박업 등 관광진흥법상 모든 등록업종이 포함되며 휴업업체도 포함이나 폐업한 업체는 제외된다.

관광업계의 경우 코로나19로 관광객이 크게 줄면서 심각한 타격을 받았기 때문에 별도 제한 없이 모든 업체에 업체당 50만 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재난지원금이 지급되는 절차로는 먼저 관내 등록된 관광사업체를 대상으로 사업체 소재지 관할 구·군에서 문자메시지를 발송한다. 사업체는 그 문자메시지 안내대로 온라인 신청을 하고 관할 구·군에서는 신청자와 실제 등록된 자를 대조해 지급 대상을 확정한다. 대상자가 확정되면 시에서 사업체에 지원금을 지급한다.

신청은 15일부터 22일까지며 다음달 10일까지 순차적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관광업계는 지난 1년간 심각한 경영난을 겪어왔다”며 “지원금액이 많진 않지만 조금이라도 관광업계의 경영이 안정될 수 있도록 지원하며 앞으로도 함께 위기를 극복할 방안을 계속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11:36:04 수정시간 : 2021/01/14 11:36:0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