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부터 12월까지 81과정 2500여명 대상 교육
  • 전남농업기술원 전경
[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전라남도농업기술원은 4차 산업혁명 대응 전남 농업을 이끌어갈 농업 전문 인력 양성을 목표로 19분야 81과정 2587명을 대상으로 하는‘2021년 농업인 교육 계획’을 확정했다.

14일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3월부터 교육을 시작하며 단기과정으로는 농촌융복합 전문가 양성 및 전남의 지역특화작목인 아열대 과수, 신규 농업인 육성을 위한 귀농·귀촌교육, 4차 산업혁명 대응 무인 자율주행 농업기계 교육 등 전문화·세분화된 교육을 중심으로 12분야 50과정 1897명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장기과정은 농업분야 최고 고급생산기술 및 경영능력을 갖춘 리더양성을 위한 전남농업마이스터대학, 전남생명농업대학, 농업경영자과정으로 3분야 24과정 480명을 양성할 계획으로 교육생을 모집중에 있다.

지난해와는 달리 소규모 농식품 가공 창업, 과일 발효주 제조, 귀농 마스터플랜, 여성 귀농인 역량강화, 전원생활형 귀촌 등 농식품 가공 창업 및 귀농·귀촌인의 안정적 농촌정착에 주안점을 두고 운영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코로나19 사회적 거리 두기 일상화로 농업인 교육 패러다임이 변화하면서 대면 교육이 어려운 교육 과정에 대해서는 비대면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비대면 온라인 교육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교육 신청은 시·군농업기술센터를 통해 신청하여야 하며 자세한 교육 일정은 전남농업기술원 누리집(www.jare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홍재 농업기술원장은 “코로나19 이후 상황에 대비한 이론과 현장실습을 통해 필요한 정보를 교류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수요자 중심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농업인들의 실질적인 소득증대에 기여하는 고객감동 현장 실용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11:25:05 수정시간 : 2021/01/14 11:25:0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