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자금 3000억원·만기연장 2000억원 지원과 금리우대
자금수요 많은 설 앞두고 지역 중소기업에 발 빠른 지원정책 눈길
  • 광주은행 제공
[광주=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 설 명절을 앞두고 경영자금에 애로사항을 겪고 있는 지역 소재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하여 ‘중소기업 특별자금대출’로 신규자금 3000억원을 편성해 2월 26일까지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자금 지원은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 현안을 고려해 민생안정 대책으로 자금수요가 집중되는 설을 앞두고 발빠르게 시행하기로 했다.

이로써 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노무비나 체불임금 지급, 원자재 구입자금, 긴급결제자금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2000억원의 만기연장자금을 함께 편성하여 이 기간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에 대해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대출받은 고객이 원할 경우, 만기 연장이 가능토록 했다.

이번 설 특별자금대출의 업체당 지원한도는 최고 20억원 이내로 금리는 산출금리 대비 최대 0.50%p를 우대하여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금융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이번 설 특별자금대출 지원으로 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에 많은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광주은행은 이익 이상의 가치를 추구하기 위해 광주·전남 대표은행으로서 사명감을 가지고 지역 소재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위한 다양한 금융지원책을 펼쳐 지역과 상생발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은행은 매년 명절에 특별자금 지원을 통해 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경영난 해소에 앞장서며 지역밀착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지난해 설에 신규대출 4500억원, 만기연장 3400억원을 지원한 데 이어 추석에는 신규대출 3600억원, 만기연장 2900억원을 지원했다.

또한 지역의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금융지원에도 힘을 쏟고 있다. 광주신용보증재단과 전남신용보증재단에 각각 10억원, 기술보증기금에 5억원 출연했으며, 광주은행 자체 특별자금 지원을 실시해 지난 12월 말 기준으로 광주은행이 코로나19 피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 실시한 금융지원은 1만8339건, 8668억원에 이르렀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11:23:27 수정시간 : 2021/01/14 11:23:2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