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13일 오후 6시까지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추가됐다.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7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440명보다 61명 적다.

확진자 379명은 수도권이 253명(66.8%), 비수도권이 126명(33.2%)이다.

시도별로 보면 경기 121명, 서울 111명, 부산 28명, 인천 21명, 광주 19명, 경북·경남 각 15명, 충북 12명, 강원 9명, 대구·충남 각 7명, 울산 6명, 전북·전남 각 3명, 제주 2명이다. 17개 시도 가운데 대전과 세종에서는 아직 신규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에는 신규 확진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추세를 볼 때 적게는 400명대에서 많게는 500명대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3 21:51:45 수정시간 : 2021/01/13 21:51:4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