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최고점수 대통령상 이어 2번째 수상
  • 이재현 서구청장(오른쪽)이 드림스타트 가정에 푸드테라피 꾸러미를 전달하고 있다.
[인천=데일리한국 변우찬 기자] 인천 서구(구청장 이재현)의 드림스타트가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2020년도 드림스타트 사업 시범평가’에서 전국 최고점수를 득점하며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2018년 최고점수로 대통령상을 받은 데 이어 2번째 수상이다.

서구 드림스타트는 ▲조직구성·관리 ▲통합사례관리 ▲지역사회 협력 ▲만족도 등 4개 분야에서 고루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대상 아동 가족의 문제 해결을 위한 계획 및 목표 수립 등 다양한 자원을 연계한 서비스 제공,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사후 관리 분야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우수기관 선정의 영예를 안았다.

전국 229개의 드림스타트는 취약계층 아동의 건강한 성장과 발달을 도모하고 공평한 출발 기회를 보장함으로써 건강하고 행복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국가사업이다.

서구 드림스타트는 2010년 개소해 관내 0세(임산부) 이상 만 12세 이하(초등학생 이하) 취약계층 아동가운데 가족 기초정보 및 아동 양육환경, 발달 정보를 기준으로 지역자원과 연계한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서구 관계자는 “취약계층 아동의 건강한 성장과 발달을 위해서 사전예방적 차원의 아동통합사례관리는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대상 아동과 해당 가족 문제 해결을 위한 꼼꼼한 아동통합사례관리가 지속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변우찬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3 17:26:43 수정시간 : 2021/01/13 17:26:4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