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노인요양시설 1193곳 종사자 3만1577명…기존 PCR검사와 신속항원검사 추가
  •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데일리한국 하태호 기자] 경기도가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3월 31일까지 노인요양시설 종사자에 대한 전수 검사를 주 1회에서 2회로 확대한다.

13일 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달부터 시설 종사자에 대해 주1회 PCR(유전자증폭) 진단 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선제적인 감염 예방을 위해 신속항원검사를 추가로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대상은 장기요양 2등급 이상의 고령층을 보호하는 노인요양시설 1193곳에 근무하는 종사자 3만1577명 이다.

신속항원검사는 기존의 PCR(유전자증폭)방식에 비해 정확도는 다소 낮지만, 검체 채취 후 결과 확인까지 소요시간이 15~20분에 불과해 3~6시간 정도 걸리는 PCR방식보다 검사시간을 크게 줄이고 빠른 예방 조치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검사는 지난 7일 수원시 소재 체외진단키트 전문 연구 개발업체 SD바이오센서가 기증한 진단키트 30만 개를 활용한다. 이 진단키트는 지난해 9월 세계보건기구(WHO)의 긴급 사용승인을 받았고, 지난해 11월 전국 최초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정식 허가를 받았다.

검사는 보건소 교육을 받은 시설 내 자체 간호 인력을 통해 진행하며, 검사 결과 양성일 경우 즉시 보건소에 신고하고 양성자 격리공간 또는 독립된 공간으로 이동, 격리 후 PCR검사를 추가로 실시하게 된다.

이병우 도 복지국장은 “코로나19 집단감염을 막기 위해서는 확진자 조기 발견을 통한 분리, 예방조치가 최선의 방법”이라며 “이번 검사는 노인요양시설 입소자와 종사자 외에도 많은 사람들을 지키는 선제적 조치가 될 수 있다. 시·군과 시설관계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하태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3 10:41:31 수정시간 : 2021/01/13 10:41:3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