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월 집중호우로 쌓인 적치폐기물 2701톤 처리 완료
  • 사진제공=목포시
[목포(전남)=데일리한국방석정 기자]목포시는 금년 하절기 집중호우 및 태풍으로 발생한 영산강 하구에 적치된 폐기물 약 2701톤의 처리를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지난 8월 기록적인 폭우로 영산호를 뒤덮은 약 3000톤에 달하는 초목류 처리를 위해 예비비 1억원을 투입해 약 9일 만에 부유폐기물을 신속히 수거하고 영산강 하구둑 둔치에 적재했다.

이후 적재된 폐기물의 처리를 위해 국비를 요청하고 건조하던 중 무더운 날씨로 인한 악취 등 2차 환경오염을 예방하기 위해 예비비 7억5000만원을 긴급 투입하고 지난 10월8일부터 수거작업에 나섰다.

시는 11월18일까지 적재 폐기물 처리를 완료했고, 잔여쓰레기 수거를 위해 공공근로 인력을 7일간 매일 50명씩 투입해 영산강 하구둑을 말끔하게 정리했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전라남도와 긴밀히 협의해 폐기물처리를 위한 국비 9억원을 확보했다. 당초 3000톤 이상으로 추정됐던 적치 폐기물량을 2701톤 이하로 감소시켜 처리함으로써 예산을 절약하는 효과도 거뒀다.

김충 환경수도국장은 “앞으로도 깨끗한 영산강하구 조성을 위해 관련 기관과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의하며 시민여러분께 쾌적한 도시미관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방석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2/05 21:58:28 수정시간 : 2020/12/05 21:58:2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