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회, 교육청, 경찰청, 공공기관 등 20여명 참석
기관별 수능 준비상황 공유.점검, 대책 강구
수능 종료 후 고위험시설 밀집 지역 점검도 논의
  • 부산시청사.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2일 오전 10시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교육청, 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수능 대비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한다.

회의는 코로나19 확산 속 2만7000여명 수험생의 안전한 시험을 위한 대책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부산시 관계부서, 부산시의회, 부산시교육청, 부산경찰청, 부산의료원, 부산교통공사, 모범운전자회, 시내버스조합, 마을버스조합 등에서 참석한다. 16개 구·군 부단체장은 영상으로 연결해 의견을 나눈다.

이번 회의의 안건은 대학수학능력시험 종합대책(교육청), 지원대책(부산시), 교통관리 대책(경찰청) 등이다.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은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 아이들의 땀과 노력이 결실을 볼 수 있도록 뒷받침하는 것이 우리의 의무”라며 “모든 수험생이 안전한 환경에서 무사히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관계기관이 적극 협업해 방역조치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달라”고 말했다.

부산시는 수능 2주 전부터 학원 방역조치 강화, 확진·격리 수험생 상황관리, 사후조치 등으로 수험생과 지역사회의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고 확진·격리수험생에게 균등한 응시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선제적 방역관리를 추진하고 있다. 방역관리대책, 교통소통대책, 수송지원대책, 소음대책, 의료지원대책, 홍보지원대책 등 수능 대비 종합 지원대책을 준비했다.

변 대행은 “모든 수험생이 안전한 환경에서 최상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에 모든 힘을 모아야 한다”며 “현 상황의 엄중함을 깊이 인식하고 비상한 각오로 코로나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시와 구·군은 수능 종료 후에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고위험시설 밀집 지역을 특별 점검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2/02 09:40:04 수정시간 : 2020/12/02 09:40:0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