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넥센타이어 조상문 글로벌생산 BG장. 사진=넥센그룹 제공
[양산(경남)=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넥센그룹이 30일 글로벌 사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기 임원 인사를 실시했다.

넥센그룹은 이번 인사를 통해 포스트코로나 등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적극 대응함으로써 대외 경쟁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먼저 넥센타이어는 CP(창녕 공장)생산BS장을 맡고 있던 조상문 BS(Business Sector)장을 글로벌 생산 BG(Business Group)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또 김대중 유럽 영업1 BS장, 김종명 선행연구 BS장, 노재훈 미국법인 마케팅담당을 신규 임원으로 위촉했다.

조상문 BG장은 1989년 생산팀으로 입사한 이후 2007년 생산 팀장을 거쳐 2014년부터 창녕 공장 생산 담당을 맡아왔으며 이번 글로벌 BG장 승진으로 국내 공장과 중국 공장을 총괄하게 된다.

넥센은 청도넥센상교 총경리를 맡고 있던 신용우 상무를 전무로, 경영관리본부 본부장을 맡고 있던 문성희 상무를 전무로 승진 발령했다.

이와 함께 설점수 청도넥센상교 생산담당과 강동조 Logis사업부 물류운영담당을 신규 임원으로 위촉하는 등 정기 임원 인사를 발표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30 19:08:01 수정시간 : 2020/11/30 19:08:02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