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석회 긴급지원 등 AI 차단방역 실시
  • 기장군은 지난 27일 AI 관내 유입 방지를 위해 가금류 사육 농가에 방역작업을 실시했다. 사진=기장군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 기장군은 지난 28일 전북 정읍시 오리농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에 따라 관내 유입 방지를 위해 AI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군은 이날부터 방역대책본부를 설치하고 관내 가축전염병 차단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기장군에는 현재 약 9100마리의 닭과 400마리의 오리를 101개소 농가에서 사육 중이다. 그 중 절반이 넘는 약 5000마리의 닭이 장안읍에 산재하고 있다.

군은 다음달 3일부터 축산시설 출입차량의 이동으로 인한 질병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장안읍 명례리, 정관읍 월평리, 철마면 안평리 3곳에 이동통제초소를 추가적으로 설치해 이동통제 및 소독을 실시하고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AI확산 방지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

또 가금 사육농가에 생석회, 소독물품 등을 긴급 배부해 농가의 자체 방역활동 참여를 독려했다. 아울러 가금거래상인 및 계류장, 가금농가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고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기장군 관계자는 “각 농장주들은 매일 임상관찰을 실시하고 농장 방문자 및 차량에 대한 통제와 소독 절차 준수, 축산농가간 접촉을 자제하는 등 가금류에 치명적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유입 방지에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30 17:01:28 수정시간 : 2020/11/30 17:01:2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