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사전 계약 및 국내 도입이 정리 단계인 것으로 확인됐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30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현재 개별 제약사들과 구매확약 및 구매계약 논의가 정리돼 가는 상황”이라며 “다음 주 또는 그 다음 주 초까지는 정해진 내용에 대해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정 청장에 따르면 정부가 준비 중인 코로나19 백신 구매계약이나 구매확약은 아직 허가가 나지 않은 백신을 ‘선구매’하는 방식이다. 따라서 백신이 임상 끝까지 효과를 보여 당국의 허가를 받을 수 있는가에 대한 불확실성이 존재한다.

정 청장은 “백신 효과나 안전성과 관련해 아직은 정보가 더 필요하다”며 “위험을 분산하기 위해 바이러스 전달체 백신 또는 m-RNA 백신과 같이 백신제조 방법에 따른 확보물량 조절 등 여러 시나리오를 갖고 접종 계획을 수립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각 제약사들의 백신이 어떤 환자에게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는지, 노인 또는 만성질환자 대상 임상에서는 어떤 효능을 보였는지 등을 따져 백신 종류와 접종 대상자를 잘 매칭하고 우선순위를 정하는 접종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는 것이다.

끝으로 정 청장은 “현재는 선구매, 선확약을 하는 것으로 최종 백신 구매 내용과는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며 “전문가들이 최대한 많은 물량을 확보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고 있어 그 부분에 대한 마지막 검토를 하고 있는 단계”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30 16:31:03 수정시간 : 2020/11/30 16:31:03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