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스타그램 캡처.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롯데마트 잠실점 직원이 매장을 방문한 퍼피워커와 견주에게 고성을 질렀다는 목격담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9일 한 누리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봉사자가 예비 안내견을 데리고 롯데마트 잠실점을 찾았으나 매니저로 보이는 직원에게 항의를 받았다고 전했다.

목격자 증언에 따르면 이날 강아지는 퍼피워킹 중 롯데마트 잠실점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퍼피워킹이란 생후 7주부터 예비 안내견을 일반 가정집에 보내 1년 동안 사회화 교육을 받게 하는 과정을 일컫는다.

목격자는 "입구에서 출입 승인 받고 들어왔는데, 다짜고짜 장애인도 아니면서 강아지 데리고 오면 어떻게 하냐는…"이라며 "아무리 화가 나도 저런 눈빛과 말투를 하며 언성을 높이고, 강아지는 불안해서 리드줄 다 물고"라고 상황을 전했다.

그는 "(안내견) 교육 중에도 이런 곳에 들어와 봐야 나중에 실전에 나갔을 때 문제 없이 잘 다닐 수 있는 것 아닌가요"라며 착잡함을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 강아지는 '안내경 공부중'이라고 적힌 조끼를 입고 있다. 축 처진 꼬리에 겁을 먹은 듯한 표정이 담겨 누리꾼의 공분을 자아냈다.

해당 글과 사진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장애인 안내견을 거부한 롯데마트에 대해 불매운동을 벌이겠다는 등 거세게 비판하고 있다.

논란이 가열되자 롯데마트 측은 공식 SNS를 통해 "롯데마트 잠실점을 내방한 퍼피워커와 동반고객 응대과정에서 견주님의 입장을 배려하지 못한 점을 인정한다"며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장애인 안내견 뿐만 아니라 퍼피워커에 대한 지침 및 현장에서의 인식을 명확히 하고 긴급 전사 공유를 통해 동일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30 14:19:23 수정시간 : 2020/11/30 14:19:23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