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전남 상무대에서 총 16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군인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이로 인해 추가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28일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전남 장성에서 총 16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16명은 모두 상무대 소속 군인들로 전날 확진된 전남 395번(장성 6번) 육군 장교의 접촉자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전남 395번(장성 6번) 환자는 육군 장교로, 지난 12∼15일 서울을 다녀온 후 교육을 받기 위해 상무대에 머문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8 09:22:12 수정시간 : 2020/11/28 09:22:12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