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국민의 적극적인 동참과 협조를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정 총리는 27일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넘었다"며 "국내에서도 재확산이 본격화되고 있는 양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확산세를 지금 막지 못한다면 하루 1000명까지 확진자가 늘어날 거라는 전문가들의 우려가 현실이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오늘 회의에서 추가적인 방역 강화 조치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며 "국민과 정부가 힘을 모아야만 더 큰 위기를 막을 수 있다. 국민 여러분의 동참과 협조를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정 총리는 "하루속히 방역과 일상의 균형이 회복될 수 있도록 모두가 함께 실천에 나서야 한다"며 "가급적 집안에 머물러 주시고 모임이나 회식 등 사람들과의 접촉을 최대한 자제해 주실 것을 거듭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7 09:33:36 수정시간 : 2020/11/27 09:34:0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