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오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500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박 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8일 확진자 수 100명을 넘어선 지 18일만이며 3월 6일 518명을 기록한 이후 약 8개월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차장은 "코로나는 나와 가족의 바로 곁에 와 있다"며 아파트 사우나, 에어로빅 학원, 경기 연천군 5사단 신병교육대에서 발생한 연쇄 및 집단감염을 예로 들었다.

그는 "특히 20~30대 감염자 비중이 한달 새 28%까지 증가하는 등 젊은 층의 감염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며 "인공호흡기가 필요한 젊은 중환자의 수도 19명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박 차장은 "'나 하나쯤이야'하는 행동이 나뿐만 아니라 가족, 지인, 동료의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3차 유행이 그 규모와 속도를 더해가는 시점에서 더욱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6 09:03:45 수정시간 : 2020/11/26 09:03:4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