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일 경기도 연천군 육군 모부대 신병교육대대에서 위병소 장병이 방역당국 관계자들의 부대 출입 절차를 지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경기도 연천에 있는 육군 5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병 60명이 무더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10일 육군 5사단 신병교육대에 입소한 훈련병중 60명이 25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입소 당시 진단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던 훈련병 1명이 추후 증상 발현으로 재검사를 받은 결과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신교대 장병과 훈련병 등 주둔지 장병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진행했으며, 그 결과 훈련병 59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다.

이는 이날 오후 5시 50분 기준으로 현재 860여 명에 대한 진단검사가 진행된 상황이다.

해당 부대의 장병과 훈련병 인원을 다 합하면 1100여 명에 이른다. 추후 진단검사에서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국방부는 지자체, 질병관리청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를 유지하면서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중이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5 20:03:27 수정시간 : 2020/11/25 20:03:2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