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 생산 가축분퇴비, 내년부터 군비 지원율 70%→100% 확대
  • 장성군 제공
[장성(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장성군이 지역에서 생산된 유기질 비료를 구입하는 농가에 대해 내년부터 비료비 지원 비율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농축산 부산물 활용도를 높여 가축분뇨 처리 등 환경문제를 해소하고, 지역 내 비료 생산 업체의 경영난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지금까지 장성군은 유기질 비료 지원사업을 통해 혼합유박, 혼합유기질, 가축분퇴비 구입 시 제품에 관계없이 국비 지원액(700~1000원)의 70%를 군비로 추가 지원해왔다.

군은 이 가운데 장성 지역에서 생산되는 가축분퇴비(1등급)에 대한 군비 지원을 내년부터 국비 대비 100%로 늘린다. 타 지역에서 생산된 퇴비는 종전과 동일하게 군비 70% 지원을 유지한다.

이에 따라, 지역 농업인이 장성에서 생산된 가축분퇴비를 구입하면, 국비와 군비 지원을 합해 최대 2000원(20kg 기준)까지 할인받을 수 있게 된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지역 생산 유기질비료에 대한 상향 지원을 통해 지역제품 사용을 유도하고, 농가의 경영 부담을 경감시킬 방침”이라면서 “제품 구매율이 높아지면, 생산시설 재투자와 양질의 비료 생산으로 이어져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5 19:15:02 수정시간 : 2020/11/25 19:18:0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