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선도정책과제 영산강위원회 제1차 회의 개최
영산강 하굿둑 개방 및 생태복원 연구용역, 민관거버넌스 구성 논의
‘영산강 복원’ 영산강 유역 행정협의회 공동 추진 공식 제안
  • 나주시 제공
[나주(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고이면 썩습니다. 물은 흘러야 합니다."

나주시가 마한사 복원에 이어 5대 선도정책과제 ‘영산강 생태복원’의 차기 국정과제 채택을 목표로 첫 공식 회의를 갖고 영산강 하굿둑 개방 프로젝트 포문을 열었다.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25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영산강 생태복원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영산강위원회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민관공동위원회 상임위원장인 강인규 나주시장, 공동위원장인 전승수 전남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최송춘 목포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을 비롯해 김억수 금강유역환경포럼 운영위원장, 박종기·이정식 전)국회환경포럼 정책자문위원, 배삼태 전)가톨릭농민회 전국본부 회장, 이준경 낙동강하구기수생태계복원협의회 집행위원장, 정철 전)광남일보 기자, 최동진 한국수자원공사 이사회 의장 등 위원 9명이 참석했다.

또 김종일(광주전남연구원 초빙연구위원), 김용옥(나주시 총무국장) 선도정책추진단장과 박규견 민관공동위원회 정책위원장 등 추진단원 10여명도 함께 머리를 맞댔다.

영산강 생태복원은 지난 1981년 하굿둑 건설로 물길이 막힌 이후 녹조, 수질오염 등 심각한 환경 문제를 낳고 있는 영산강 생태 복원의 실질적 대안을 도출하기 위한 프로젝트다.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낙동강 하굿둑 개방 사례처럼 영산강 생태복원을 차기 대선국정과제에 반영하고 목포 하굿둑 개방과 해수유통을 통해 영산강을 생명이 살아 숨 쉬는 자연으로 되돌리는 것이 핵심이다.

영산강위원회는 이날 회의를 통해 영산강 하굿둑 개방을 통한 해수유통 등 종합 플랜을 위한 연구용역, 중앙부처·지자체·전문기관·학계·시민단체를 총망라하는 민관거버넌스 구성, 차기 대선국정과제 채택 등 세부 추진과제 선정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특히 나주시를 비롯해 목포시, 영암군, 무안군 등 영산강 유역 7개 지자체와 지난 1999년 결성한 ‘영산강유역 행정협의회’와의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영산강 복원이 차기 대선 국정과제로 채택될 수 있도록 추진 동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나아가 이번 영산강위원회에 참여한 한강, 금강, 낙동강 복원의 핵심 전문가들과의 연대를 통해 ‘나주발 4대강 재자연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전승수 영산강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영산강은 최상류와 최하류가 전라남도 내에서만 흐르고 있어 여러 지역이 엮여있는 금강, 낙동강에 비해 문제 해결 방식에 있어 접근이 매우 용이할 것”이라며 “우리의 미래이자 지역발전의 가장 중요한 자원이 될 영산강 하굿둑 개방과 생태복원의 국정과제 채택을 위한 연구용역 추진 방향과 내용, 영산강 복원의 전반적 로드맵 수립을 신속히 추진해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위원회 소속 이준경 낙동강하구기수생태계복원협의회 집행위원장은 낙동강 하굿둑 개방 사례를 접목시킨 ‘영산강 살리기 프로젝트’를 주제로 회의 특강을 진행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위원장은 1987년 낙동강 하굿둑 건설 이후 하굿둑 개방을 위한 국정과제 채택 등 주요 과정을 비롯해 3차례에 걸친 낙동강 하굿둑 용역사업과 실증시험, 실증시험 후 낙동강 생태 변화상, 향후 과제 및 통합 물 관리 등을 설명하며 위원들의 이해를 도왔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영산강 생태복원의 문제는 어느 한 시·군만의 노력으로 성과를 거두기는 어려운 장기 프로젝트”라며 “영산강 유역권 단체장들과 서로 어깨를 맞대고 영산강 복원이 차기 대선 국정과제로 반영될 수 있도록 영산강 생태복원 문제의 공동 추진을 공식 제안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5 16:35:50 수정시간 : 2020/11/25 16:35:5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