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경찰이 아버지에게 활을 쏴 상해를 입힌 혐의로 10대 아들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24일 오전 7시50분께 50대 아버지의 복부에 활을 쏜 A(16)군을 존속살해미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아버지와 말다툼하던 중 자신이 갖고 있던 활을 가져와 아버지를 향해 쏜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의 아버지는 복부에 상처를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봉합수술을 마쳤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군을 상대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4 20:26:18 수정시간 : 2020/11/24 20:26:19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