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 대행, 기재부 제2차관 등 국비 관련 핵심관계자 만나 설명
핵심사업 예산 지원 요청…총 10개 사업 1595억원
  • 부산시청사.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내년도 정부예산안 확정을 앞두고 주요 핵심사업 국비 확보를 위해 24일 기획재정부 제2차관, 예산실장 등 국비 관련 핵심 관계자를 연이어 만난다.

변 대행은 내년도 정부예산을 본격적으로 심사하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원회가 가동됨에 따라 안일환 기재부 제2차관, 안도걸 예산실장, 최상대 예산총괄심의관 등 국비 관련 핵심 관계자를 개별로 만나 부산의 주요 사업들이 국회 심의단계에서 최대한 증액될 수 있도록 건의할 예정이다.

부산시의 주요 건의사업은 △가덕신공항 건설 적정성 검토 용역비(20억 원) △경부선 철도시설 효율화(30억원) △조선해양 경량.고성능 소재혁신 플랫폼 구축(36.6억원) △자원순환산업(post 플라스틱) 클러스터 구축(30억원) △부산 서비스 융복합 연구센터 설립(30억원) △도시철도 노후 전동차 교체(200억원) △도시철도 1호선 노후시설 개량(183억원 증액) △도시철도 법정 무임승차 손실지원(905억원) △연구소기업 클린성장지원센터 구축(10억원)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 확대(150억원 증액) 등 총 10개 사업 1595억원이다.

특히 침체한 동남권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가덕신공항 건설 적정성 검토 용역비’와 부산 도심 지역 단절을 해소하고 국가균형발전을 도모하는 ‘경부선 철도시설 효율화’의 당위성을 적극적으로 설명할 계획이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의장과 이광재 K-뉴딜본부장을 만나 ‘가덕신공항 건설 패스트트랙 추진’, ‘2030부산세계박람회 성공 유치를 위한 미 55보급창 이전’, ‘부산항 북항 2단계 항만재개발’ 등에 대한 건의와 함께 당 차원의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변 대행은 “내년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부산이 재도약할 절호의 기회”라며 “침체한 경제를 살리고 국가균형발전을 유도할 수 있는 최대 국비 확보를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변 대행은 지난 12~13일 국회와 기재부를 방문해 예산확보 핵심 인물들을 만나 내년도 부산시 국비 확보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요청한 바 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4 10:04:48 수정시간 : 2020/11/24 10:04:4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