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2일 오후 경남 하동군 하동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한 군민이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300명대를 기록하면서 직장과 대학가 등 일상 생활 곳곳에서 연쇄 감염이 터지고 있다.

22일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임용 단기학원 관련 확진자는 7명 추가돼 이날 낮 12시 기준 총 76명을 기록했다.

확진자 중에선 수강생이 70명, 학원 관계자 2명, 수강생 가족 3명, 수강생 지인 1명 등이다.

특히 이 학원 관련 확진자는 서울 36명, 경기 19명, 인천 7명, 전북 6명, 광주 2명, 부산·대전·강원·충북·충남·전남 각 1명 등 전국적으로 퍼져있다.

고등학교와 대학교 등 학교발 연쇄 감염도 속출하고 있다.

서울 동대문구 고등학교에선 이달 20일 이후 접촉자를 조사하던 중 25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가 34명이 됐다.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에선 5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24명으로 증가했다.

수도권의 한 동창 운동모임 사례에서는 접촉자를 조사하던 중 5명이 더 늘어 현재까지 총 24명이 확진됐다. 새로 확진된 5명은 사우나 방문자, 방문자의 지인 및 가족 등 추가 전파 사례다.

경기 화성시 한 제조업체에서는 이달 7일 첫 환자가 나온 후 접촉자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13명이 추가로 확진돼 현재까지 직원과 가족 및 지인 등 총 14명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

춘천 소재 대학교에서도 이달 19일 첫 환자가 발생한 이후 접촉자를 조사하던 중 15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총 16명이 코로나 환자가 됐다. 경남 창원시의 친목 모임에선 이날 낮까지 확진자가 총 33명으로 늘었다

한편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감염경로 불명' 환자 비율은 13%대로 약간 낮아졌다.

지난 9일부터 이날까지 발생한 신규 확진자 3306명 중에서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453명으로, 13.7%를 기록해 전날(14.0%)보다 약간 떨어졌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2 16:24:20 수정시간 : 2020/11/22 16:24:21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