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전남도지사 목포시청 방문 대응상황 청취 및 격려
  • 사진제공=목포시
[목포(전남)=데일리한국 방석정 기자]목포시는 코로나19 전남대병원발 확산세를 보이는 가운데 21일 전남도지사 시 청사 방문시 코로나 대응 및 조치사항 등을 보고하고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 할 것을 다짐했다.

이날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일선에서 고생하는 관계자를 격려하며 추가 집단감염이 되지 않도록 경각심을 가지고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김종식 목포시장은 “해외 입국 자가격리자에 대해 세심하게 관리하고 거리두기 격상에 따른 지도 점검을 강화하여 감염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 며 “마스크를 정확히 착용하고 연말연시 모임과 행사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목포시에 21일 현재 목포 30번째, 31번째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

시는 이번 30번째 확진자는 11월 19일 해외 입국자로 자가격리 중 20일 확진판정 받았으며, 31번째 확진자는 11월 15일 21번째 확진자와 연기학원에서 접촉하여 1차 음성판정 받고 자가격리 중 20일 양성판정을 받았다.

시는 자가격리자 1:1 감독공무원 지정 등 접촉자 관리 강화로 추가 확산 방지을 위해 자가격리자 관리에 철저를 기할 방침이다.

기자소개 방석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2 14:33:59 수정시간 : 2020/11/22 14:33:59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