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무안군
[무안(전남)=데일리한국 방석정 기자]무안군 운남면(면장 박종학)은 지난 19일 민관협력 외부전문가 통합사례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이후 실직, 소득감소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다각도로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찾기 위해 실시됐다.

이날 회의에서 면 맞춤형복지팀 관계자들과 무안군 가족센터, 무안군 장애인복지관의 실무자들은 한파 취약가구에 대한 지원방안을 검토하고 향후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발굴하고 즉각적인 맞춤형 서비스 연계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박종학 면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서 민관협력 통합사례회의를 개최하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며“겨울에도 빈틈없는 맞춤형 복지사업을 추진하여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주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방석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2 14:33:44 수정시간 : 2020/11/22 14:33:44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