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서울 강남구 보건소를 찾아 코로나19 방역을 점검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고 있어 걱정"이라며 "강남구는 학원, 회사, 클럽, 주점 등이 밀집해 유동인구가 많은 곳이기 때문에 더욱 철저한 방역이 필요하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또 "코로나19 확산 고리를 차단하기 위해 국민 여러분도 연말연시 사회적 활동을 자제하고 가능하면 집에 머물러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정 총리는 강남구 보건소 방문 전 서울 송파구에 있는 마켓컬리 장지물류센터를 찾았다. 업무 특성상 대면 접촉이 많은 물류센터의 방역을 점검하겠다는 취지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1 15:17:45 수정시간 : 2020/11/21 15:17:4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