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광주 북구의 아파트 단지에서 이물질이 섞인 흐린 물이 나온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20일 광주시 상수도 사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30분 북구 두암동의 2개 아파트 단지에서 흐린 물이 나온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해당 아파트는 각각 1130여가구, 470여 가구 규모로 총 1600여가구에 달한다.

상수도 사업본부는 아파트 저수조를 청소하고 새로운 물을 채우는 등 긴급 조치를 취했지만 주민들은 몇 시간 동안 수돗물을 제대로 이용하지 못하는 불편을 겪었다.

상수도 사업본부는 정확한 원인과 이물질 성분 등을 분석하고 있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0 21:33:18 수정시간 : 2020/11/20 21:33:1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