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제구 연산8동, 해운대구 반여2·3동, 북구 덕천동 선정
총사업비 811억원 투입…거주민 삶의 질 제고에 초점
  •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대상지.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국토교통부 ‘2020년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에 부산지역 3곳이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부산에서 최종 선정된 곳은 연제구 연산8동(우리동네살리기), 해운대구 반여2·3동(일반근린형), 북구 덕천동(일반근린형)이다.

시는 이 지역들에 총 사업비 811억원을 투입해 거주민 삶의 질 제고에 초점을 두고 도시재생 사업에 착수한다.

부산시의 뉴딜사업은 2017년 시범사업 4곳부터 이번에 선정된 3곳까지 총 21곳이다. 시는 지난해까지 1737억원의 국비를 확보해 특별시·광역시 중 가장 많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연제구 연산8동 ‘마을사랑 연(蓮)정(情) 품은 따뜻한 이불마을’ 사업에 총 110억3000만원을 들여 주변 역사자원과 연계되는 정주 환경을 회복 하고 지역의 물리적·사회적·문화적 활성화를 도모한다.

앞으로 뉴딜사업 추진을 통해 △주민 사랑방, 문화창작소, 마을 카페 등 다목적 커뮤니티 공간인 ‘한이불 마을센터’ △부족한 주차공간을 확충하고 주민휴식 공원이 있는 ‘한이불 바람마당’ △노인 및 취약계층 돌봄을 위한 ‘이불마을 치유센터’ 등을 조성해 거점시설을 마련한다. 골목길 정비·집수리사업 등을 추진해 안전하고 쾌적한 마을환경을 만들 예정이다.

해운대구 반여2·3동 ‘반여에 쉼표와 느낌표를 더하다’ 사업에 총 466억5000만원을 투입해 문화공간 조성 및 일자리 창출, 전통시장 활성화 등으로 지역 활력을 회복한다.

이 지역은 1972년경에 형성된 정책이주지로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폐교된 반여초등학교 별관을 활용한 일자리·문화·공동체 거점인 ‘반여플러스스쿨’ △공·폐가 정비 후 공공와이파이, 스마트 그늘막 등의 스마트 기술이 도입된 ‘숨터정원’ △어린이 돌봄·문화공간인 ‘반여문화놀이터’를 조성하고 △반여동 골목시장과 연계한 ‘상생협력상가’와 ‘커뮤니티 가로정비사업’ 등을 추진해 골목상권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북구 덕천동 ‘공유바람 숙등(淑嶝)을 채우다’ 사업에는 총 234억2000만원을 투입한다. 1970년대 토지구획정리사업 이후 정체된 노후 쇠퇴지역이 지닌 다양한 잠재력을 활용해 지역 먹거리 육성, 지역 특화 체험 프로그램 개발, 특화거리 조성 등을 추진한다.

숙등공원 내 다양한 연령대의 주민들이 함께 여가·문화 활동을 즐길 수 있는 생활밀착형 ‘숙등 뭐든지 공유센터’, 숙등공원 정비와 함께 공원 하부 주차장을 확충하는 ‘숙등 다함께 주차장’, 토지구획정리사업 당시 부산의용촌이 터를 잡아 재봉기술을 가진 주민들이 많다는 지역적 특성을 살린 바느질 체험 프로그램과 공유매장을 운영하는 ‘숙등 뭐든지 도전센터’를 조성한다.

또 덕천시장 내 빈 점포를 새단장해 수제 두부와 수제 막걸리 등 추억의 청춘 먹거리 조리법을 개발·생산하는 ‘덕천시장 청춘먹거리 사업’도 운영한다.

부산시는 지난 10월 국토부가 개최한 ‘2020 대한민국 도시재생 산업박람회’에서 대상과 최우수상을 동시에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또 영도구 ‘대통전수방 프로젝트’와 서구 ‘내일을 꿈꾸는 비석문화마을’, 북구 ‘구포이음’ 등 3건이 국토부 ‘도시재생 모범사례’로 선정되는 등 국내 도시재생사업을 선도해 오고 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지역주민들이 도시재생사업의 성과를 조기에 체감할 수 있도록 정부 뉴딜사업 정책에 부합하는 사회기반시설과 창업·주거 등 복합 앵커시설을 조성하고 상생협력상가 등을 공급할 것”이라며 “지역 자산을 활용한 부산만의 도시재생사업을 계속해서 발굴·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03 15:12:13 수정시간 : 2020/11/03 15:12:1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