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산 기장군치매안심센터는 최근 정관신도시 휴먼시아1·2단지에서 ‘치매 인식개선 및 예방 홍보 캠페인’을 진행했다. 사진=기장군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 기장군치매안심센터는 지난달 20일, 21일, 29일, 30일 정관신도시 휴먼시아 1·2단지에서 ‘치매 인식개선 및 예방 홍보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치매 인식개선과 예방을 위해 실시된 이번 캠페인은 휴먼시아 1·2단지 관리사무소와 협조해 만 60세 이상 84명의 어르신을 대상으로 치매예방 안내, 치매선별검사(MMSE-DS)를 진행했다.

치매선별검사는 지남력(시간과 공간을 인식하는 능력), 집중력 계산, 단어기억, 단어회상, 언어 및 단어구성을 확인하는 ‘치매선별검사도구’로 학력, 연령, 성별 기준에 따라 점수를 측정해 기준 점수 이상일 경우 ‘정상’, 기준 점수 보다 낮은 경우 ‘인지저하’로 진단검사를 의뢰해 진행하게 된다.

기장군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치매는 예방이 중요한 질병으로 치매에 대한 이해와 지역사회 관심이 필요하다”며 “치매를 이해하고 안심하는 지역사회가 조성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치매 인식개선 및 예방을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캠페인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03 14:09:06 수정시간 : 2020/11/03 14:09:0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