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 예약 관광객에 최대 9만원 할인 지원
‘부산갈매기 1박 2일 투어’ 등 44개 여행상품 운영
  • 부산시가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출시한 ‘국내여행 조기예약 30% 할인 관광상품’.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국내 관광 활성화를 위해 ‘국내여행 조기예약 30% 할인 관광상품’을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상품은 그동안 코로나19로 위기에 빠진 여행업계를 지원하고 국민에게 안전한 환경에서 여행하며 지친 심신을 회복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됐다.

부산 여행상품은 투어비스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하면 된다. 부산갈매기 1박 2일 투어, 다이내믹 부산 1박 2일 해양레저 체험 투어, 엄지척! 아주 특별한 하룻 밤, 캠핑카스테이, 비행기 타고 가요~ 부산명소 1박 2일, 부산명품태교여행 등 부산의 매력적인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담은 여행상품 44개를 선정해서 운영한다.

관광객들은 연말까지 진행되는 ‘국내여행 조기예약 할인상품 지원’ 사업을 통해 여행사의 부산 여행상품을 조기 예약 또는 선 결제할 경우 3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30만원 여행상품의 경우 부산시가 10%인 3만원을, 문화체육관광부에서 20%인 6만원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최대 9만원을 지원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시가 지난 1월 국제관광도시 선정된 후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마련했으나 코로나19로 관광업계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부산 관광상품을 서둘러 예약해 부산에서 안전여행을 하시길 기대하며 앞으로 지역 관광산업이 조금이나마 빨리 회복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방역예산 총 29억여 원을 지원받아 시내 관광지 곳곳에 방역요원 253명을 배치해 방역에 철저히 대응하고 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03 14:08:08 수정시간 : 2020/11/03 14:08:0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