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시의회서 개소식, 부산노동권익센터 역할 논의
  • 부산시청사.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가 노동 존중 부산 실현을 위해 설립한 ‘부산노동권익센터’의 개소식이 3일 오후 3시 시의회 2층 대회의실에서 열린다.

노동권익센터는 부산시 노동정책의 중추 기구로서 싱크탱크 기능을 수행하고 노동자와 시민들의 노동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지난 9월3일 업무를 시작했다.

2021년 설립을 목표로 했으나 코로나19 장기화 등 전례 없는 경기침체 속에서 취약 노동자들을 위해 앞당겨 문을 열고 운영해오고 있다.

이날 개소식에는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과 신상해 부산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김석준 부산시 교육감, 강현철 부산지방노동청장, 서영기 한국노총 부산지역본부 의장, 김재남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권한대행 등이 참석한다.

이어 부산시와 부산시의회, 교육청·노동청 등 유관기관과 부산지역 노동단체(한국노총, 민주노총) 및 시민사회단체가 함께 모여 부산노동권익센터의 위상과 역할에 대해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도 함께 마련된다.

이날 토론회에는 도용회 부산시의회 의원, 양미숙 부산참여연대 처장, 이남신 서울노동권익센터 소장, 손헌일 부산연구원 연구위원 등이 ‘부산노동권익센터 무엇을 해야 하나’를 주제로 토론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노동권익센터는 상주하는 노무사 인력을 활용한 전문적인 노동행정 서비스로 어려운 시기에 노동자의 든든한 울타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노동자가 대접받고 노동의 가치가 존중받는 부산 실현을 위해 한 걸음 더 내딛는 디딤돌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부산노동권익센터는 민간위탁 공개모집 절차를 거쳐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가 수탁사업자로 선정됐다. 공인노무사 등 13명의 직원이 근무하며 ‘일하는 부산 시민의 행복 추구’를 목적으로 전문적이고 실효성 있는 노동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센터는 부산진구 양정동 양정센텀빌딩 3층에 위치하며 부산 시민이면 누구나 상담받을 수 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03 10:09:18 수정시간 : 2020/11/03 10:09:1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