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마이스 산업 생태계 유지 위해 축제·행사 관련 예산 올해 수준 반영 주문
  • 2일 오전에 열린 11월 첫째 주 주간정책회의 모습.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2일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주재로 열린 11월 첫째 주 주간정책회의에서 어려운 경제를 반등시킬 수 있는 장기비전을 마련해 미래 부산의 청사진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시 전 실·국·본부장이 참석한 자리에서 변 권한대행은 △코로나19 지속가능한 방역체계 구축 △경제 반등을 위한 소비진작 및 미래청사진 제시 △코로나 위기 대응 과정에서 사회적 약자 보호 △가덕신공항 건설 총력 대응 등 시 전반 현안에 대해 폭넓게 언급하며 세심한 관리를 당부했다.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정부의 5단계로 세분화된 방역조치 발표에 대해 공무원들이 철저하게 숙지해서 대시민 홍보에 주력할 것을 지시했다. 또 정부 지침의 틀 안에서 부산의 실정에 맞는 지속가능한 방역체계 구축방안도 검토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경제대책 관련 주제를 논의할 때는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하며 관광 내수 재개와 코리아 세일 페스타 시행과 연계해 소비진작에 힘쓸 것을 강조했다.

변 대행은 “경제 반등이 가장 중요한 화두”라며 “시민들이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장기비전을 마련해서 미래 부산의 청사진을 제시하라”고 강조했다.

내년도 예산편성에 대해서는 어려운 재정여건, 늘어나는 수요 등으로 사업추진이 쉽지 않음을 언급하면서도 변 대행은 “관광마이스 산업의 생태계 지속 유지를 위해 축제·행사 관련 예산은 올해 수준으로 반영할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코로나 위기대응 사회적 약자보호 논의와 관련해 변 대행은 “최근 위기가구 긴급 생계지원 기준을 완화(소득 25% 이상 감소 증빙→소득감소 여부만 확인)하고 신청기간도 6일까지 연장했다”며 “바뀐 기준을 몰라 도움을 받지 못하는 안타까운 사례가 없도록 적극적 발굴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했다. 특히 사회적 약자에 대해서도 피해는 입었는데 지원은 못 받는 틈새가 없는지 면밀히 점검하라며 다시 한번 강조했다.

변 대행은 가덕신공항 건설 대응에 대해 총력을 기울일 것을 당부하며 가덕신공항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소통하는 자리를 만들 곳을 주문했다. 그는 결론 도출 후 신속한 진행을 위해 “광역교통망, 산업연계, 경제효과 등이 면밀히 분석돼 있어야 한다”며 “가덕신공항 종합 마스터플랜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한편 실국별 현안보고에서는 사안별로 보완 사항 등을 이야기하며 각종 사업 추진 시에도 보건·환경·안전 등 주제별로 면밀히 검토 가능한 협업체계 모델을 만들어 볼 것을 제시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02 16:35:37 수정시간 : 2020/11/02 16:35:3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