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일요일인 1일은 전국이 흐린 가운데 전국 곳곳에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새벽에 서울, 경기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부터 비가 시작돼 오전 6시에 그 밖의 중부지방(강원동해안 제외)과 전라도, 경상내륙으로 확대되겠다.

중부지방은 오후 6시부터 비가 대부분 그치겠지만 충청남부와 전라도, 경북내륙에는 2일 새벽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예상 강수량은 서울, 경기, 강원(동해안 제외), 충청, 전라, 제주(1일 오후9시~2일 12시), 서해5도 (10월31일부터) 5∼20㎜다. 경북 내륙, 경남 서부 내륙, 울릉도, 독도는 5㎜ 미만이다.

오늘은 아침 기온이 전날(0~12도)보다 3~6도 높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6~14도, 낮 최고기온은 12~20도가 되겠다.

그러나 2일부터 다시 기온이 내려가 중부내륙을 중심으로 5도 이하로 떨어지면서 쌀쌀하겠다. 특히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내외로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01 01:00:08 수정시간 : 2020/11/01 01:00:0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