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녀가 다니는 초등학교 재학생과 교직원들을 대상으로 31일 밤 함평엑스포공원 황소주자창에서 드라이브스루 방식으로 검체채취를 하는 모습. 사진=함평군 제공
[함평(전남)=데일리한국 나성주 기자] 전남 함평군 함평읍에 거주하고 있는 일가족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31일 함평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군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40세 여성 A씨와 자녀 2명(8세·5세)이 오후 5시경 최종 양성판정을 받았다.

1차 검사 결과에서는 유보 판정을 받았으나 이어진 2차 검사에서 최종 확진됐다.

‘전남 186~188번’으로 각각 분류된 A씨와 자녀 2명은 지난 24일 경기 광주시에 거주하는 시댁 큰아버지 집을 방문한 후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시댁 큰아버지 B씨는 31일 오전 ‘평택 140번’ 환자로 분류됐다.

군은 A씨 일가족에 대한 검체채취 직후 이들이 다니는 직장과 초등학교·어린이집 등 파악된 동선 모두를 긴급 방역했다.

확진 판정 이후에는 확진자 진술과 CCTV, 휴대폰GPS, 신용카드 사용내역 등을 토대로 정확한 접촉자 파악과 구체적인 세부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

지금까지 파악된 지역 내 주요 동선으로는 ▲함평성심병원 ▲우리연합의원(함평) ▲이기세약국(함평) ▲천지약국(함평) ▲다이소 함평점 등이다.

군은 또 A씨 직장동료 5명을 포함해 자녀 2명이 다녔던 초등학교 재학생과 교직원, 아동·교사 등 총 600여 명에 대해서도 현재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밤사이 검체 채취를 모두 마쳐 오늘 중으로 전남보건환경연구원에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한다는 방침이다.

결과는 내일 중 나올 예정으로, 군은 검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재난문자와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고지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나성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31 20:25:43 수정시간 : 2020/11/01 11:47:0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