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올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은 뒤 사망한 것으로 신고된 사람이 31일 0시 기준 83명으로 늘어났다. 다만 질병관리청은 현재까지 72명의 사망 사례를 조사했지만, 백신 접종과 사망 간의 인과성이 매우 낮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31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020∼2021 절기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시작한 이후 이날 0시까지 백신 접종 후 며칠 이내에 사망한 것으로 신고된 사례는 총 83명으로 집계됐다. 이틀 전인 지난 29일 0시 기준으로 집계된 72명과 비교하면 11명 늘었다.

현재까지 보고된 사망자 83명 가운데 남성이 46명, 여성이 37명이다. 연령대 별로 보면 70대가 37명, 80대 이상이 34명, 60대 미만이 8명, 60대가 4명 등의 순이었다. 70대 이상 고령층이 71명으로, 전체 사망자의 85.5%를 차지했다.

사망 신고가 이뤄진 날짜를 보면 이달 19일까지가 1명, 19∼25일 59명, 26∼30일 23명 등 만 70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무료접종이 시작된 이달 셋째 주에 집중됐다.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까지 경과 시간은 50건(60.2%)에서 48시간 이상 소요됐고, 24시간 미만은 13건(15.7%)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질병청은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이 총 1669건으로 신고됐으나 예방접종과 인과성이 밝혀진 사례는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83건중 72건의 개별사례별로 기초조사 및 역학조사 결과 사망과 예방접종과의 인과성이 매우 낮다고 판단했다. 나머지 11건에 대해서는 현재 보건당국과 전문가의 역학 조사가 진행 중이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31 15:47:26 수정시간 : 2020/10/31 15:47:51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