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객 자동차의 휠을 고의로 훼손하는 모습. 사진=연합, 보배드림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경찰이 고객 자동차 휠을 고의로 훼손하고 교체를 권유한 타이어 전문점의 영업 행태가 처음이 아니었던 정황을 확인했다.

28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타이어뱅크 상무점 압수수색 후 이뤄진 피의자 조사에서 점주 A씨는 이전에도 같은 수법으로 고객을 속였다는 진술을 했다.

다만 경찰은 휠 고의훼손 횟수와 시점 등 다른 고객의 피해 규모는 아직 발표할 상황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앞서 사기미수와 재물손괴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A씨는 지난 20일 손님이 자리를 비운 사이 공구로 휠을 망가뜨리고 새 제품으로 교체를 권유한 혐의를 받는다. A씨의 행각은 휠 파손 상태가 인위적임을 의심한 손님이 자동차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하면서 들통났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타이어뱅크 본사는 상무점에 가맹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기자소개 장수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9 12:43:00 수정시간 : 2020/10/29 12:43:00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