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엠티 129억원 투자…60명 신규 고용 MOU
올해 17개 기업과 8227억 역대 최고 유치 실적
  • 허성곤 김해시장(왼쪽)은 28일 시청에서 유엠티와 129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사진=김해시 제공
[김해(경남)=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경남 김해시는 28일 시청에서 유엠티와 129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유엠티는 어방동에 소재한 자동차 내외장재 생산기업으로 제2의 테슬라로 각광받는 미국 전기차 회사인 로드스타운과 연간 560억원 상당의 전기픽업차 부품 구매의향서를 체결, 129억원을 투자해 사업장을 추가 확장하고 60명을 신규 고용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 협약을 포함해 올해 17개 신·증설기업과 총 8227억원 규모 투자협약을 이끌어내는 등 코로나19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대 규모 투자유치 실적을 거두고 있다.

허성곤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 경기가 침체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수출기업 투자유치는 큰 의미가 있다"며 "적극적인 투자유치를 통해 지역경제를 회복시키고 기업하기 좋은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8 17:07:48 수정시간 : 2020/10/28 17:07:4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