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화재 사건 발생에 따라 예방 차원으로 점검 추진
  • 사진재공=목포시
[목포(전남)=데일리한국 방석정 기자]목포시가 23일부터 관내 20층 이상 고층건물에 대해 종합적인 안전관리 실태 점검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지난 8일 울산 33층 주상복합아파트 화재 사건과 관련해 예방차원에서 우리 지역 고층건물에 대한 안전관리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점검대상은 관내 20층 이상 건물 중 준공 후 5년 이상 경과된 시설물로 6개소가 해당된다.

시는 민관 합동 점검반을 편성해 소방 안전관리자 선임, 소화설비 정상 작동여부, 옥내·옥외 소화전 관리상태, 피난설비(유도등 등) 관리상태 등 화재 안전관리 전반적인 상황에 대해서 점검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고충건물은 화재 발생 시 대형화재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만큼 거주민뿐 아니라 관계자들의 안전의식과 책임의식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시설물 안전 방화관리자의 관심을 당부했다.

기자소개 방석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5 21:55:41 수정시간 : 2020/10/25 21:55:41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