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목보일러.전기장판.전기히터 3대 난방용품 안전 사용해야
  • 전남소방본부 제공
[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전남소방본부는 최근 일교차가 커 난방용품으로 인한 화재의 우려가 높아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겨울철(11월~2월) 화재 중 난방용품으로 인한 화재가 205건 발생했으며, 인명피해는 16명(사망2, 부상 14), 피해액은 16억4000만원에 이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만 총 33건으로 화목보일러 20건을 비롯 전기장판 1건, 전기히터 9건, 비닐하우스에서 사용하는 열풍기 3건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난방기기 화재의 경우 사람이 상주해 있는 곳에서 발생한 사례가 많아 자칫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나무 등 땔감을 원료로 한 화목보일러의 경우 온도 조절장치가 없어 과열에 주의해야하고, 연통이 과열되면 주변 가연물에 불이 붙을 수 있어 보일러 가동 시 자리를 비우지 않는 것이 좋다. 이와 함께 전기장판, 히터 등 난방용품은 사용 후 반드시 전원을 차단하고, 불에 탈 수 있는 물건(이불, 베개 등) 등을 조심하면서 특히 장시간 사용은 자제해야한다.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은 “최근 큰 일교차로 인해 난방기구 사용이 늘면서 화재 위험도 커지고 있다”며 “겨울철 난방용품 사용 시 안전수칙을 준수해 화재로부터 소중한 가정을 지키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5 21:50:31 수정시간 : 2020/10/25 21:50:31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