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올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을 받은 뒤 발열이나 두통 등 이상 반응이 있다고 보건당국에 신고된 사례가 800건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23일 보도 참고자료를 통해 "백신을 접종한 뒤 이상 반응이 있다고 신고된 내용은 어제(22일)까지 총 789건으로, 예방접종과의 인과성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상 반응 신고 사례 가운데 무료 접종이 542건, 유료 접종이 204건이다.

증상별로 보면 알레르기 반응 179건, 발열 155건, 국소 반응 147건, 기타 283건 등이다.

이 가운데는 접종 후 사망했다고 보고된 사례 25건도 포함돼 있다.

주요 증상을 살펴보면 국소 반응 33건, 발열 18건, 알레르기 16건, 두통·근육통 7건, 복통·구토 4건, 기타 6건 등이다. 질병청은 대부분 '경증'에 해당했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3 23:02:39 수정시간 : 2020/10/23 23:02:40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