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은 22일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 지속 여부에 대해 전문가들과 함께 긴급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교육위 국정감사에서 '백신 접종 이후 사망자가 27명에 이른다'는 국민의힘 조경태 의원의 말에 "오늘 밤이라도 감염내과와 면역학 교수 등과 긴급하게 의견을 나눈 뒤 어떤 공식입장을 낼지 말하겠다"고 답했다.

오전 국민의힘 배준영 의원이 '백신 접종후 사망자가 13명으로 파악되는데 접종 진행에 큰 문제가 없는지' 묻자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그렇다(문제 없다)"라고 답했다.

김 원장은 "예년과 비교해 사망 환자가 많이 늘어나는 것이 놀랍고 우려스럽다"면서 "상온 노출이나 제조과정에 문제가 없는지 다시 한번 살펴보고 전체적인 원인에 대한 규명은 필요해 보인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2 20:13:45 수정시간 : 2020/10/22 20:13:4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