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도 서귀포 수돗물에서 나온 유충.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제주 서귀포시 지역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돼 환경부와 제주시가 긴급 대응에 나섰다.

환경부는 제주도 서귀포시 일대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됨에 따라, 21일 오전 조명래 환경부 장관 주재로 제주도 부지사 및 영산강유역환경청장, 한국수자원공사 등과 긴급 영상회의를 열고 유충 확산 차단 조치 및 대응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9일 제주도 서귀포시 서귀동 한 주택에서 유충 발생 신고가 접수됐다. 환경부가 현장을 확인한 결과 당일에는 민원발생 세대외에 인근세대 및 공급계통 배수지 등에서는 유충을 발견하지 못하고 민원세대 노후된 계량기 교체 등 주변을 정비했다.

그러나 동일세대에서 추가 유충 민원이 제기, 20일 공급계통 전반에 걸쳐 유충발생 실태를 조사했다. 그 결과 서귀동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강정정수장 및 취수원인 강정천에서 유충을 발견돼 유충이 수도관을 통해 가정으로 이동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강정정수장(시설용량 2만5000톤/일)은 급속여과방식으로 운영중이며, 지난 7월 점검시 여과지 시료채취 후 유충서식여부를 확인하였을 때 유충은 발견되지 않았다.

환경부는 20일 한국수자원공사 영섬유역수도지원센터에서 구성·운영하고 있는 유충발생 정밀역학조사반을 제주도에 파견해 본격적으로 제주도와 함께 발생원인 조사, 확산 방지 및 모니터링 방법 등 대책을 논의했다.

역학조사반은 상황종료 시까지 활동하며 유충 발생원인, 발생원 차단, 공급계통 모니터링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21일에는 지난 7월에 인천 수돗물 유충발생시 활동한 경험있는 전문가 3명을 추가 지원해 총 23명이 정밀역학조사반에서 활동할 예정이다.

또한 현재까지 유충발생 세대는 2세대이지만 추가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사태의 조기 수습을 위해 금일 영산강유역환경청장을 현장수습조정관으로 즉시 파견해 신속하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총력 지원을 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지난 9월에 발표한 ‘수돗물 위생관리 종합대책’에 따라 환경부와 제주도 누리집에 온라인 수돗물 민원신고 전용창구를 개설해 유충민원을 신속하게 접수.처리하도록 하고 있다.

신진수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은 “최대한 빠른 시일내 수돗물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제주도와 함께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에서는 20일 유충이 발견될 경우에는 직접 음용을 자제하고 즉시 상수도본부 또는 상하수도과로 신고하라고 안내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1 15:48:51 수정시간 : 2020/10/21 15:48:51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