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용수 체계 재편해 북일면 용연저수지 물 성덕리에 공급
  • 사진=장성군 제공
[장성(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장성군은 상습적으로 가뭄에 시달리던 산골마을의 물 부족 문제를 효율적으로 해결해 주목받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장성군 북일면 성덕리 일대는 해마다 농업용수 공급에 어려움을 겪어온 지역이다.

특히 고지대에 위치한 농경지는 물을 전혀 공급받지 못해 농사를 포기할 지경에 이르렀다. 대형 관정이 설치되어 있지만 높은 곳에 위치한 농지까지 물을 대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에 장성군은 지표수 보강개발사업을 통해 저수 용량을 충분히 확보한 북일면 오산리 용연저수지에 취수 시설을 설치해 물을 공급하기로 했다.

군은 성덕리 뿐만 아니라 인근 지역 주민들도 배려했다. 용연저수지 인근 몽리구역 주민들이 영농철 농사에 지장을 받지 않도록, 군은 설치 과정에서 저수지 방류가 필요 없는 캔틸레버 구조(한쪽 끝은 고정돼 있고, 다른쪽 끝은 받쳐지지 않은 상태의 구조물)의 취수시설을 채택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농업용수 이용체계 재편을 통해 성덕리의 물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한편, 몽리구역 주민들의 불편도 최소화했다”면서 “앞으로도 지역 농업인이 물 걱정 없이 농사를 지을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1 15:32:25 수정시간 : 2020/10/21 15:32:2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