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구리시
[구리(경기)=데일리한국 이성환 기자] 경기 구리시가 저소득 소외계층과 무연고 사망자를 대상으로 공영장례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이를 위해 지역 장례식장 3곳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참여 업체는 구리 장례식장(대표 민다기), 원진녹색병원 장례식장(대표 김연준), 윤서병원 장례식장(대표 김흥배) 등이다.

협약내용은 추모 의식용품, 장의용품, 의전용품, 인력서비스, 시설물 사용료, 화장 후 공설묘지 안치 등 장례절차 일체 지원 내용을 담고 있다.

지원 대상은 구리시에 주소를 두고 실제 거주한 사망자 중 연고자가 없거나 알 수 없는 경우, 연고자가 있지만 인수를 거부·기피하는 경우, 사망자 부양 의무자가 저소득층인 경우 등이다. 신청은 연고자나 이웃 주민 등이 할 수 있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기초수급자 장제급여(80만원)의 200% 범위 내에서 지원 받을 수 있다. 다른 법령에서 지원 받는 경우에는 차액만큼 지급된다.

안승남 시장은 "고립감과 상대적 박탈감에 생을 마감하는 무연고 사망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우와 고인의 존엄성을 존중하기 위해 해당사업을 계획했다"며 "이 사업이 상부상조의 공동체 의식과 사회복지 가치를 실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성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1 15:20:06 수정시간 : 2020/10/21 15:20:06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